HOME > 자활사업단소개 > 자활근로사업
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해 수급권자는 모두 의료보호 1,2종으로 구분되어 의료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. 그러나 간병의 경우 의료급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보호자나 간병인을 둘 수 없는 저소득층의 경우, 일반병원에서의 입원 기피현상을 보이는 것은 이미 보편적인 현상입니다. 또한 수급권자가 아닌 저소득주민들의 경우 더욱 심각한 의료복지서비스의 사각지대에 처해 있습니다. 이들 환자는 지역의료보험이나 직장의료보험 가입자들인데 의료비의 부담 외에도 1일 4∼5만원의 간병료로 인해 가족들이 경제적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. 특히 만성질환자가 있는 경우 가족들은 장기간병으로 인해 경제활동의 위축 및 심리적·정서적으로 탈진되어 있어 사실상 환자를 방치하는 경우에까지 이르고 있고 이로 인해 가족해체의 위기를 겪고 있어 사회적 지원이 절실합니다.
복지간병사업단은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지역 내의 근로 능력이 있는 수급자 및 저소득층 여성들에게 다양한 간병 교육과 실습, 경험을 통해 간병도우미로 일하게 함으로써 참여자들에게 지속적이고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, 거동불편노인, 장애인, 중증 질환자들에게 무료 간병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가가 보장하고 있지 않은 공익적인 의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사업입니다.
사업내용
  자활대상자 중 간병사업단에서 활동할 참여자를 선정하여 기능 및 소양교육을 통하여 유·무료 간병을 실시한다.
기대효과
- 다양한 간병교육과 실습, 경험을 통해 무료간병대상자에게 양질의 복지간병 서비스를 제공
- 저소득가정의 경제지원 및 자활의지 고양과 더불어 함께 사는 공동체 정신 함양
- 의료보호대상자 등 소외계층의 간병인 지원을 통한 심리적·정신적 안정을 도모
- 병원 내 의료적 서비스 질적 향상